언론에 보도된 하이시스

하이시스-삼성물산, 건축용 3D 프린팅 기술 공동 개발 협약 체결

운영자
2023-04-24
조회수 326

하이시스가 삼성물산 건설부문과 로봇암(Robot-arm) 기반의 건축용 3D 프린터 개발 및 이를 활용한 비내력벽 시공법 개발을 위한 공동 기술개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. 

이번 공동 연구 개발은 ▲건설현장의 안전문제 및 노동력 확보 등의 문제 해결 ▲비용 절감 ▲생산성 향상 ▲ESG 경영실현 ▲비내력벽 시공 등을 목표로 미래 스마트 건설산업의 핵심 기술을 개발하게 된다. 특히 지하공간과 같이 안전사고 위험도가 높고 시공 제약이 많은 건설 현장에서도 손쉽게 이동, 설치 및 시공이 용이한 로봇 기반의 건축용 3D 프린터를 개발하는데 큰 의미가 있다고 업체 측은 설명했다.

양사는 공동연구 개발을 통해 3D 프린터 장비기술, 시공기술, 소재 기술 고도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다. 이를 통해 기존의 3D 건축 및 조경분야는 물론 다양한 토목 사업 분야에 활용하며 건축용 3D 프린터의 보급 및 적용 분야를 점진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.

하이시스 정구섭 대표이사는 “삼성물산과의 협업을 통해 건축용 3D 프린터의 기술력을 한 단계 앞당기는 계기와 함께 기존의 주택분야를 넘어 토목분야로 진출하는 교두보를 만들게 되었다”며, “삼성물산과의 지속적인 연구와 사업 전개로 건축용 3D 프린팅 기술의 글로벌 경쟁력을 확보해 갈 것으로 기대된다”고 밝혔다.

삼성물산 건설부문 박성혁 상무는 “3D 프린팅을 건설 전반에 활용할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고 이를 활용하기 위한 원천기술을 선제적으로 확보해 기술 경쟁력을 향상하고 안전 품질 리스크를 줄일 수 있다”고 말했다. 


기사링크: https://www.itworld.co.kr/news/233924